“학비 대줬던 동생이 '의사' 되더니 이제는 제가 부끄럽다고 하네요” - Newsnack